무료웹툰

인간에서도 야채도 할 수없는 극한의 땅에서 사는 민족이 웹튼 바다 표범과 연어만으로 건강을 유지하고, 의사가 필요했던 이유를 명확하게하는 편이 빠르다.

동물뿐만 아니라 인류 역사에서 봐도 영양 칼로리, 미네랄 효소, 선인 박테리아 등과는 무관.

사람이 이러한 영양 · 칼로리 등을 매일 두뇌를 사용하는 목적은 ‘건강’이며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효과 또는 효과가 없거나 좋은지 나쁜지 등 아무래도 웹튼 좋은 것.

건강은 “본래의 심신」로 돌아갈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생각의 기점 을 ‘ 본래 ‘에두면 좋다.

인간에 가까운 “원숭이는 무엇을 먹고 살아 왔는가?”마찬가지로

“사람은 무엇을 먹고 살아 왔는가?”조사하면 끝난다.

가장 많이 먹고 계속 것 .. 어렵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심신 기능을 구축했다.

그 안에 들어 가지 않는 재료는 필요 없었다니까 삭제 이구나.

Categories:

No Respons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신 글
최신 댓글